엄마 살아있는 지옥’ 탈출 위해

엄마 살아있는 지옥’ 탈출 위해 아들 자살한 앨라배마 청소년 시설 고소

청소년 정신과에서 자해 부상을 입은 지 며칠 만에 사망한 15세 앨라배마 소년의 어머니

치료 시설은 그녀의 아들이 “살아 있는 지옥”에 갇혔다는 부당한 죽음 소송에서 주장했지만 그의 도움 요청은 무시되었습니다.

지난 4월 사망한 코너 베넷은 소송이 있었던 터스키지의 전 Sequel TSI 시설에서 약 6개월 동안 구금됐다.

카지노사이트 제작 수요일 메이컨 카운티 순회 법원에 제출된 이 판결은 “가장 취약하고 문제가 많은 어린이들을 위한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무섭고 위험하다”고 설명합니다.

엄마 살아있는

소송에서는 “이 시설은 코너에게 지옥 같은 곳이었다”며 “폭력이 만연했고 감독이 거의 또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엄마 살아있는

“결과적으로 코너는 성적으로, 육체적으로,

그리고 다른 거주자들에 의해 감정적으로”라고 소송은 명시하고 있다. “그는 상상할 수 없는 악몽을 꾸며 살고 있었고 항상 자신의 안전이 두려웠습니다.”

불만에 따르면 Bennett은 앨라배마 주에서 “행동 문제를 겪었다”

2021년 9월에 인적 자원(DHR)에서 그를 보호하기로 했습니다. 한 달 후 그는 Tuskegee 시설로 파견되었습니다.

1998년에 운영을 시작한 이 시설은 스스로를 “종합적이고,

12세에서 18세 사이의 청소년 남성을 위한 도전적이고 치료적인 서비스.

법원 결정에 따른 앨라배마주 청소년 서비스부. 이후 Brighter Path라는 이름으로 브랜드가 변경되었습니다.

소송에 따르면 Bennett은 “시설 직원과 감독자에게 자신이 겪고 있는 성적 학대에 대해 수많은 보고를 했다”고 합니다.

“도와 달라는 외침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은 보고서를 무시하고 학대를 방지하기 위해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기로 결정하여 코너에 대한 공격이 계속되었습니다. 코너는 절망했고 모든 희망을 잃었다고 느꼈다”고 소송은 주장했다.

그는 몇 달 동안 머무르는 동안 시설을 여러 번 탈출했으며 소송에서는 “직원들이 그가 사라진 것을 거의 눈치채지 못할 것”이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more news

소송에 따르면 베넷은 4월 5일 시설에서 자해 부상을 입었다. 그는 발견되었을 때 여전히 살아 있었지만 6일 후 버밍엄에 있는 앨라배마 칠드런즈에서 사망했습니다.

현재 Bennett의 어머니 Ashley Crittenden은 Vivant Behavioral Healthcare에 명시되지 않은 손해 배상을 청구하고 있습니다.

Brighter Path Tuskegee 시설을 운영하는 회사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모니터링하지 않았거나 “Connor Bennett이 다른 거주자들에게 신체적, 성적 학대를 당했을 때 개입하지 못했습니다.”

Brighter Path로부터 즉각적인 법적 대응은 없었고 NBC News 기자가 Tuskegee에 있는 시설에 전화를 걸어 대변인과 대화를 요청했을 때 교환원은 전화를 끊었습니다.

소송은 Tommy James Law의 Tommy James 변호사와 Morris Haynes 법률 사무소의 Jeremy Knowles가 제기했습니다. 둘 다 Sequel에 대해 이전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James는 수요일 성명에서 Tuskegee 시설과 이와 같은 시설은 “문제가 있는 십대 산업”의 일부라고 말했습니다.

광범위한 학대와 방치가 드러난 수십억 달러 규모의 영리 청소년 주거 시설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