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

코로나19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
보건 전문가들은 질병에서 회복된 COVID-19 환자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해 다시 양성 반응을 보이는 이유에 대해 여전히 의아해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경우는 드뭅니다. 그러나 그들은 테스트 정확도의 가능한 한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전 세계에 퍼진 바이러스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함을 강조합니다.

코로나19

카지노 제작 아사히 신문과 지방 정부 관계자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20대에서 90대에 이르는 최소 35명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두 번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more news

1명은 나고야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으로 지난 2월 말 기침과 열이 38.5도까지 치솟았다. A씨는 당초 폐렴 진단을 받았으나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0일 동안 입원했다.

퇴원한 지 약 한 달 만에 다시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받아 두 번째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고야에서 3명의 추가 환자가 퇴원 후 증상이 나타난 후 두 번째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일본의 35건의 전체 사례 중 32명의 환자가 다시 증상을 보인 후 두 번째 양성 반응을 보였다. 3명은 증상이 없었지만 2차 검사에서는 여전히 양성 반응을 보였다.

27건의 사례에서 두 번째 감염이 확인된 경로에 대한 세부 정보가 수집되었습니다. 증상은 퇴원 후 평균 8.9일에 나타났으며, 그 기간은 1일에서 31일 사이였다.

코로나19

국립전염병연구소 연구팀은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일부 특징을 짚어내려고 하는 가운데 이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

일본에서 두 번째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첫 번째 확인 보고서는 오사카에서 한 개인에 대해 2월 말에 나왔습니다.

보건부는 지난 3월 2차 감염 사례를 인정하면서도 ‘희귀 사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퇴원 후 최소 4주 이상 건강을 체크할 것을 당부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5월 7일 기자회견에서 두 번째 양성 결과가 나왔다고 인정했다.

이러한 사례는 해외에서도 보고된 바 있다.

2월 말 중국 광둥성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치료를 받은 후 퇴원한 환자의 14%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만여 명 중 5월 6일 2차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3.3%였다.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부 사례는 환자에서 바이러스의 죽은 유전 물질이 검출되어 생성된 위양성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두 번째 긍정적인 결과의 원인이 무엇인지 아직 확신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 가지 이유는 바이러스가 환자의 몸에 남아 있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일본이 사용하는 중합효소연쇄반응(PCR) 검사는 환자의 양이 너무 적으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출하지 못할 수 있다. 그것이 부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지만 반드시 바이러스가 환자의 시스템에서 완전히 벗어났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야마가타대학 감염관리 전문 부교수인 모리카네 케이타(Keita Morikane)는 “바이러스(환자의 체내에 남아 있음)가 재활성화될 가능성은 있지만 드문 경우로 간주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