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탄의

타이탄의 충돌: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떻게 새로운 중국-미국 전쟁터가 되었는지
치명적인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계속해서 영향을 미치고 엄청난 인명과 경제적 비용을 초래함에 따라 한 가지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타이탄의

넷볼 바로 베이징과 워싱턴 사이의 호전적인 초강대국 논쟁입니다.

대유행으로 큰 타격을 입은 두 나라는 사실상 국가 비상사태에 빠져 여행 링크를 끊고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스스로를 격리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6,0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세계적인 공중 보건 위협에 직면하여 세계를 이끄는 대신, 그들은 음모론과 적대감의 렌즈로

서로를 보기로 결정한 강대국 경쟁에 갇히게 됩니다. more news겁에 질린 독일 농부가 들판에서 영국의 세계

지난해 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양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 미국 의료 전문가의 우한 방문 허용 여부, 누구를 대상으로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모든 것에 대해 서로에 대한 험담을 현저하게 강화했습니다. 전염병의 책임을 져야 합니다.

질병이 발생하기 전에 베이징과 워싱턴은 무역 전쟁, 남중국해, 대만, 신장, 홍콩, 중국 통신 대기업 화웨이의 운명과 같은 주요 쟁점을

놓고 이미 대립하고 있었습니다.
이번 대유행은 미국과 중국의 비극적이고 머리가 긴 충돌 경로를 늦추고 깊게 곤경에 처한 관계를 개선할 기회가 되었을 수 있습니다.

타이탄의


안강 전 중국 외교관은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양국이 이견을 제쳐두고 협력할 수 있는 드문 기회를 얻었지만 어느 쪽도 이를 받아들이는 데 관심이 없어 보였다”고 말했다.

그 기회를 놓치면서 미중 관계는 양국의 급증하는 적대감과 확대되는 신뢰 적자 속에서 공식 교류가 크게 중단되고 여행 및 문화적 연결이

심하게 제한되거나 중단되는 위험한 이탈의 악순환의 결과로 더 깊이 추락했습니다.
칭화대학교 국제전략안보센터 연구원인 안은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전혀 놀라운 일은 아니다.

그들이 고의로 매 순간 최악의 선택을 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불신은 1월 23일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중부 도시인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진 직후 명백했습니다.

미국은 도시에서 수백 명의 시민들을 대피시킨 최초의 국가 중 하나였으며 국무부는 중국에 대한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최고 수준으로 올라가 미국인들에게 발병으로 인해 그 나라를 여행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 이후 몇 주 동안 60개 이상의 국가가 중국에 대해 어떤 형태의 여행 제한을 부과했으며 약 20개 국가가 우한에서 자국민을 대피시켰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특히 미국의 과잉대응에 대해 “다른 나라들에게 나쁜 본보기가 됐다”며 분개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와 외교관들은 한 달 전 뮌헨 안보회의에서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요점을 강조하면서 미국을 비난하기 위해 모든 기회를 이용했다.

많은 분석가들이 중국의 거센 비판을 자신의 과잉 대응이라고 무시했지만 중국은 미국의 움직임이 낙인에 기초하고 있으며 정치적 동기가

있다고 주장했으며 왕의 말에 따르면 “불필요한 공황”을 촉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금까지 중국을 손가락질한 적이 없으며 금요일 중국의 “데이터 공유”를 칭찬했습니다.